알라딘광고4권


고양이 결막염 봄이 왔어요

얼마 전에 저희 봄이가 결막염에 걸려서 인터넷을 떠돌면서 공부를 좀했답니다.
결막염이 한쪽 눈이 낫고 또 다른 한 쪽 눈이 걸려서 거의 1달이상 안약을 넣어 주었답니다.
결막염을 예방하는 것이 가장 좋은 것이겠지만 걸렸다면 참고하시길를 바래봅니다.
그 때 알게 된 대처방법 중에서 괜찮은 것만 정리해봅니다.^^

고양이가 결막염에 걸리게 되면 저희 봄이 같은 경우에 초기 증상이 1~3일정도 눈물을 주르륵 흘립니다.
사실 눈에 눈물이 고여있어 눈물렌즈 낀 것 처럼 눈동자가 반짝반짝 이뻐보이는데요.
저처럼 아무생각없이 이쁘네라고 생가하시면 안됩니다.^^;;
시간이 좀 더 지나면 노란눈꼽이 끼고 계속 눈물이 흐르고 더 악화되면 눈이 시뻘겋고 많이 붓게 됩니다.
이럴 땐 자가치료법이 없으므로 이동장에 고양이를 넣고 재빨리 병원으로 데리고 가세요.

저는 집근처 병원에 갔었는데요.
의사쌤이 고양이는 질병에 걸리게 되면 가장 먼저 눈에서 신호가 나타난다고 합니다.
감기든 폐렴이든 뭐든지....
그래서 일단은 청진기로 심장박동수를 검사했는데 다행히 정상이라 폐렴은 아닌걸로 판명되었습니다.
그 다음에 후레쉬로 고양이 눈을 검사해보니 결막염이라는 진단을 받았습니다.
특히 허피스 바이러스라는게 있는데요. 그건 초기 증상이 결막염과 기침이라고 합니다.
저희 봄이가 그 때 1시간에 한 번 꼴로 기침을 해서 면연력이 떨어져서 가벼운 감기에 걸린 것 같다고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감기약과 안약을 처방받았습니다. 안약은 4시간에 한 번씩 넣어줘아한답니다.
사람인 줘도 안약 넣는 걸 별로 안 좋아하는데 고양이는 괜찮을까 싶었는데요.
처음부터 큰 저항은 없었구요.ㅋㅋㅋ 걍 결막염 걸린 눈 까집고 넣으면 되요.

안약 넣자 마자 증상은 바로 호전 되긴하는데 아깽이라서 완전히 낫는데 꽤 오랜 시간이 걸린 것 같아요.
그래도 빨리 낫게 하려면 여러모로 좋은 방법을 찾아 보는게 좋겠죠.

1. 사용하고 있는 화장실의 모래를 체크해보세요.

    고양이 모래는 가급적이면 먼지가 덜 날리고 천연성분으로 된 것으로 사세요.

    가장 많이 쓰는 응고형 모래는 화학적 성분으로 된 것이 대부분입니다.
    그 만큼 냄새도 잘 잡고 응고력이 뛰어나지만 고양이가 오래 쓰면 눈, 코, 입으로 들어가서  건강에 안 좋은 영향을 끼칩니다.     
    천연성분은 냄새도 덜 잡고 응고력도 떨어져요. 하지만 고양이 건강에는 좋습니다.^^
    

2. 화장실을 어떤 것으로 쓰는지 알아보세요.

    지붕이 있는 화장실은 모래 먼지가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해서 고양이 건강에 안 좋습니다.
    평판형으로 바꾸시는게 좋답니다.

  
3. 세수를 시켜주세요.

    결막염에 걸리면 노랗고 끈적끈적한 눈곱이 고양이 얼굴에 붙어 있을 것입니다.
    고양이가 혼자서 아무리 글루밍을 열심히해도 잘 닦이지 않습니다.
    저는 틈나는데로 물티슈로 닦아주었습니다.
    너무 심하다 싶으면 미지근한 물로 씻겨 줬습니다.
    고양이는 물을 굉장히 싫어하는 걸로 알고 있는데 
    세수할 때 봄이가 별로 반항하지 않아서 그 이후로 하루에 한 번씩은 세수를 씻겨줬어요.^^

고양이가 처음 결막염에 걸리면 누구나 당황하기 마련이잖아요.
병원에 가서 정확한 검사를 받고 매일매일 안약을 넣어주고 신경써준다면 금방 나을 것입니다.^^

  


오뚜기 쥐의 최후


얼마전에 홈플러스에서 오뚜기 쥐를 봄이에게 사다줬습니다.

바로 요 녀석이 오뚜기쥐 입니다.^^ 오뚜기쥐란 이름처럼 오뚜기처럼 고양이 앞발로 쳐도 계속 일어납니다.
저는 재미있어 보였지만 과연 봄의 반응은 어떨지 모르겠더군요.^^;
봄의 반응은 처음에 별로 잘 가지고 놀지 않았답니다.
장난감을 사줘도 봄이 놀지 않으면 왠지 돈 날렸다는 기분이 들더군요.
공만 가지고 놀고.... 그런데 갑자기 이 녀석에게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어요.

제일 처음 사준 오뚜기 쥐입니다.
하도 가지고 놀아서 원래의 깃털은 다 빠지고 저렇게 흉물스런 모습이 되었습니다.
사진이 흔들렸는데 살짝 모자이크처리가 된 것 같아서 그냥 그대로 올렸습니다.ㅋㅋ
같이 생활하다보면 같이 놀아 줄 수 있을 때도 있고 없을 때도 있어서
저렇게 봄이 혼자서도 잘 놀 수 있는 오뚜기 쥐에게 고마워하고 있었는데
저 모습이 되니...더 이상 봄이 가지고 놀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또 홈플러스에 가서 오뚜기쥐 하나를 더 구입했습니다. 한 2주쯤 된 것 같은데요. ㅋㅋㅋ
현재 오뚜기기쥐 2호의 모습입니다. ㅠㅠ
봄의 놀라운 사냥본능에 깜짝 깜짝 놀랍습니다.
저게 만약에 진짜 쥐라면...후덜덜...하네요.

그럼 봄의 오뚜기쥐를 가지고 노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올려봅니다.^^


지금 굉장히 흥분한 상태의 봄입니다. (아주 위험한 짐승단계..ㅋㅋ)
바닥에서 가지고 놀던 오뚜기쥐를 침대 위로 물고 올라와서 보란듯이 혈투를 벌이고 있습니다.
마구마구 물어 뜯고 있습니다. ㅠㅠ  싸다구 열심히 날리고 있어요.^^
저 오뚜기쥐가 오랫동안 버텨줘야 할텐데요.. 이제 거의 수명이 다 되어가네요.

마지막에 대박입니디다.
위험한 짐승단계라서 카메라렌즈를 공격해서 제가 깜짝 놀라서 뒤로 자빠질 뻔 했습니다.
푸헬....십년감수했네요. 이런건 동물농장에서 맹수를 촬영할 때만 있는 일....
봄 너는 야생 살쾡이 100% 일지도 몰라.



고양이가 주인가 함께 욕조랑 화장실에 들어가는 이유는?

요즘 고양이를 키우면서 가끔씩 제가 고양이에게 훈련당하는 느낌이 들때가 너무 너무 많은데요.
저는 예전에 학교 다닐 때도 여자애들이 우르르 몰려서 화장실 가자고 할 때마다 이 핑계 저 핑계되면서 잘 안 따라갔거든요.
물론 화장실도 대부분 혼자서 다니는 스타일이였구요.

그런데....봄이가 오고부터는 항상 같이 화장실 갑니다. OTL
이 나이에 고양이와 함께 화장실에서 볼 일 보게 될줄이야...흑흑ㅠㅠ
특히나 큰 거는 좀 많이 민망해서리... 고양이도 후각이 예민한 동물로 알고 있거든요. ^^;;
문을 안열어주고 혼자만 화장실로 쏙~들어가면 고양이가 문을 긁고 목청껏 울기 때문에 문을 열어둘 수밖에 없어요.ㅠㅠ
이래저래 고양이에게 거슬리는 행동은 수정당하고 있습니다.
왜 이러니 봄아 증말? 다 너를 위해서인데....

그래서 그 이유나 좀 알아볼려고 조사를 좀 했더랬습니다.
그 이유는 집고양이는 주인을 형제 혹은 어미 고양이로 인식을 하고 뭐든지 함께 할려는 성향이 강하다고 하네요.
특히나 어려서부터 사람에게 길려진 아기고양이일 수록 이런 경향이 더 강하게 나타난다고 합니다.
전 봄이에게 있어서 엄마고양이같은 존재인거죠.^^

으잉? 그런거였나? 봄아?
그럼 엄마처럼 변기 위에서 볼 일 해결하는 것이 어떠냐ㅋㅋㅋ
모래 비용도 아끼고 집도 깔끔해지고 말이다.







치즈 스위트 홈 1기 오프닝 고양이동영상




치이 너무 너무 사랑스러운 치이짱!
애묘인들이라면 환장할 정도로 귀여운 고등어 아기 고양이!
오프닝만 따로 떼어 봤습니다.
아~너무 귀여운 고양이의 모습을 섬세하게 잘 다룬 명작이라고 생각합니다.^^



고양이의 발바닥이랑 코는 왜 분홍색인거야~~캬악~ 봄이 왔어요

아직도 아기인 봄은 솔직히 잘 때가 제일 이뿌다.
깨면 사방팔방 붕붕~~날아다니기 때문에 골치가 아프다.
특히 저렇게 골뱅이처럼 이쁘게 말고 자면 더욱 이쁘다. ^^
봄은 순수한 핑크색에 건포도가 조금박혀있다.
아직 아깽이라서 만져보면 너무 너무 탱글탱글 하다.
말랑말랑~~~기분이 좋다.ㅋㅋㅋ
발이 저렇게 얼굴까지 다이게 하고 평화롭게 자는 걸 보면 나도 모르게 베시시 웃게 된다.

봄은 글루밍을 잘 하지 않는 고양이다. 
아직 기술도 많이 부족하고 섬세하지 못하다. 아기라서 그런걸까?
아침에 일어나서 밥을 많이 먹고 글루밍을 시작하는데 대충 조금한다.
그래서 저 큰 눈꼽도 떼지 못한다. 시간이 지날 수록 하얀털이 거무칙칙하게 변했다.
식사가 끝나면 혼자서 공 가지고 놀고..
할거 없으면 낮잠...그리고 일어나서 저녁먹고...조금 놀다가 잔다.

얼마전에 코 안에 한쪽이 검은 색이라서 무늬가 생긴 줄 알았다.
헉...근데 놀다가 검은 딱지가 떨어졌다.
그것은 고양이 코딱지였다.
처음봤다...
봄...글루밍 좀 깨끗하란말야. 놀지만 말구!!

1 2 3 4 5 6 7 8 9 10 다음




_dwiPID="d-VNQ-245"; if(typeof(_dwiCatch) == "function") { _dwiCatch();}